윤석열-이재명, 29일 대통령실서 첫 회담…의제 제한 없이 ‘국정 현안’ 논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양자 회담을 열기로 했다. 2022년 5월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정식 회동이 성사됐다.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비서관과 천준호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은 26일 오후 각각 브리핑을 열고 “29일 오후 2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차담 회동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 홍 수석, 이도운 홍보수석이, 민주당 측에서는 진성준 정책위의장, 박성준 수석대변인, 천 실장이 각각 배석한다. 홍 수석은 “일정을 조율하다 보니 날짜를 마냥 늦출 수 없어 가장 빠른 날, 그리고 오찬을 하고 안 하고 중요하지 않다는 두 분의 뜻을 감안해 차담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광고 -

회담에서는 의제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천 실장은 회담 시간에 대해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를 예상한다”고 밝혔지만 이보다 더 길어질 가능성도 나온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독대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홍 수석은 “두 분 간의 시간은 두 분이 결정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말씀을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시간이 필요하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동이 끝난 뒤에는 공동 합의문 발표 등 없이 대통령실과 민주당이 각각 관련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윤 대통령이 19일 이 대표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양자 회담을 제안한 후 양측은 두 차례 실무 회동을 진행했다. 하지만 회담 의제를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그러다 이 대표가 이날 오전 “다 접어두고 윤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밝히며 대화의 물꼬가 트였다. 대통령실은 즉각 언론 공지를 통해 “일정 등 확정을 위한 실무 협의에 바로 착수하겠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곧바로 3차 실무 회동을 열고 회담 날짜를 확정했다.

1주일가량 이어진 줄다리기 끝에 양자 회담이 성사되자 여당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윤재옥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의제 관련 없이 회담을 하겠다는) 이 대표의 생각이 맞다”며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여러 국가적 과제에 대해 여야가 타협하고 답을 찾아가는 기대감을 국민들이 가질 수 있도록 ‘통 큰 만남’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