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여사에 “현명하지 못한 처신”…野특검에는 “정치공세” 선그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직접적으로 유감을 표시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추진하는 특검은 “정치 공세”라고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김 여사의 논란에 대해 공개 사과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 광고 -

윤 대통령은 야권의 특검 요구에는 거리를 뒀다. 윤 대통령은 “특검은 검찰, 경찰, 공수처의 수사가 봐주기나 부실 의혹이 있을 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 문제도 지난 정부 2년 반 정도 사실상은 저를 타깃으로 해서 검찰에서 특수부까지 동원해 치열하게 수사를 했다”며 “지난 정부에서 저와 제 가족을 봐주기 수사했다는 것인지, 봐주기 수사하면서 부실하게 했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할 만큼 해놓고 또 하자는 것은 그야말로 특검의 본질이나 제도 취지에 맞지 않는 정치 공세, 정치 행위 아니냐. 진상을 가리기 위한 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관심을 모았던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선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경찰과 공수처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 결과를 본 뒤에도 “국민들께서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 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특검을 하자고 먼저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채 상병의 사망에 대해 “국군통수권자로서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라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사고 소식을 들은 이후 당시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왜 이렇게 무리하게 진행해 인명 사고가 나게 하느냐.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면 안 된다고 질책성 당부를 했다”고 밝혔다.

9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 설치된 텔레비전에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이 생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반도체 등 국가전략 산업 지원 방안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모든 나라들이 자국 산업 전반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도체 기업에 대해서는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최대한 지원해 오고 있다”며 “어떤 식으로든 우리 기업이 국제 경쟁력에서 밀리지 않도록 지원을 강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투자 기업에 대한 직접 지원금 지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우리 정부는 시간이 보조금이라는 생각으로 규제를 풀고 속도감 있는 사업 진행을 도와주려고 한다”며 “세액 공제를 하면 또 보조금이 된다. 그 정도 답변을 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