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임 지도부와 만찬 가진 尹…“총신 민심 국정에 적극 반영”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를 한남동 관저로 초대해 만찬을 함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등 여당 신임 지도부와 함께 한남동 관저에서 상견례를 겸한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 광고 -

윤 대통령은 주로 여당 지도부의 의견을 경청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잘 새겨 국정 운영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황 위원장은 “전당대회 준비 등 당 현안을 차질 없이 챙기는 한편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당정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날 만찬은 총선 이후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은 당 지도부에 윤 대통령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대변인은 “비대위가 공식 출범하자마자 곧바로 대통령 초청으로 만찬을 개최한 것은 국정 현안, 특히 민생 현안이 산적해 있고,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여당의 적극적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당정이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