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나간 행정안전부…’독도 일본땅’ 지도 포함, 뒤늦게 삭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행정안전부(행안부)가 민방위 사이버교육 자료 영상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했다가 뒤늦게 삭제했다.

10일 행안부 등에 따르면 행안부는 2024년 민방위 사이버 교육 영상 자료를 3곳의 업체에 의뢰해 제작했다.

- 광고 -

이들 업체 중 한 곳에서 만든 영상 속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됐는데 이 지도는 올해 1월 1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지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을 당시 일본 기상청이 발표한 자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는 민방위 지진 대응 요령 영상을 제작하면서 미국의 한 방송 영상을 활용했다. 이 방송에서 일본 기상청에서 생산한 자료를 사용하면서 문제의 민방위 교육 영상에도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가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행안부는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사전검토에도 불구하고 교육 영상에 부적절한 자료가 활용되어 이를 즉시 삭제하고 다른 교육 영상으로 대체했다”면서 “앞으로 민방위 교육 영상에 사용되는 자료에 대해 더욱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