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안정적’ 유지…“올해 韓 2.5% 성장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한 곳인 무디스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했다. 신용등급 전망도 종전과 같이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Aa2는 무디스의 신용등급에서 Aaa, Aa1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무디스는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5%로 상향조정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9일(현지시간) “다변화되고 있는 경제와 기민한 정책 대응, 강한 재정 역량 등의 긍정적인 측면과 생산성 둔화, 대북리스크 등을 고려해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 안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신용등급 평가를 Aa2로 상향조정한 이후 꾸준히 해당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와 같은 등급을 받은 나라로는 △프랑스 △아부다비 △아랍에미리트 등이 있다. 중국과 일본의 등급은 우리나라보다 두 단계 낮은 A1이다.

- 광고 -

무디스는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는 미중 무역갈등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공급망에서 한국이 가지는 지위는 크게 영향받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잠재성장률을 높이고 고령화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의 정책적 노력이 높은 수준의 신용 등급을 유지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반면 무디스는 대북리스크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잠재성장률의 하락 등을 한국의 신용등급 평가를 떨어트리는 요인으로 지목했다. 무디스는 고령화 현상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국가 채무가 급속도로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기도 했다.

무디스는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이 2.5%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산업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고 지난해 성장률이 1.4%로 상대적으로 낮아 기저효과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11월 당시 전망치였던 2.0%에서 0.5%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다만 앞으로 10여년 간은 구조적인 생산성 둔화의 여파로 다른 선진국들과 유사한 2% 내외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