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필요의사 수’ 연구검증 제안…정부 “4월 말 전 결론 현실적으로 어렵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서울의대 교수들의 필요의사 수 추계에 대한 논문 공모 추진방침과 관련해 정부가 “현실적으로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24일 오전 의사 집단행동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4월 말 전에 (의료계의) 과학적이고 단일한 대안 나와야 의사결정이 가능하다”며 “(연구) 결과가 언제 나올지 불확정하고 입시 (준비하는) 학생들과 학부모 이해관계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광고 -

그는 “추계 검증과 대안이 있어야 한다”며 수개월 내 정교한 형태의 연구와 논문이 나오기는 어려운 만큼 서울의대 교수들의 주장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요 의사 수의 과학적 추계에 대한 연구 출판 논문을 공모하겠다고 밝혔다.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원장은 방 위원장은 “의대 2000명 증원을 먼저 하고 의료개혁 패키지를 추진하자는 정부의 계획은 선후 관계가 맞지 않다”며 “의사와 환자가 행복한 의료시스템을 먼저 구상하고, 그러한 시스템을 만들 때 의사가 얼마나 필요한지를 추계하는 시나리오를 마련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방 위원장은 과학적 연구를 통한 충분한 근거가 마련될 때까지 의대 증원 계획을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러한 근거를 마련하는 데는 8∼12개월이 걸린다”며 “서울의대 비대위가 공모하는 연구 결과를 2026학년도 의대 정원에 반영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국민도 이 방안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면, 정부와 의사단체도 양보하고, 의사 수 추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공의와 의대생들도 복귀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