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건물 옥상서 ‘교제 살인’ 20대 男…수능 만점 의대생이었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서울 서초구 한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투신 소동을 벌였던 20대 남성이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A(25)씨는 전날 오후 5시쯤 서초구 서초동 강남역 인근 15층짜리 건물 옥상에서 동갑의 여자친구 B씨에게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됐다. A씨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으로 현재 서울 소재 한 명문대 의대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살인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광고 -

경찰은 전날 “옥상에서 남성이 투신하려 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끌어냈다. 이후 약이 든 가방 등을 두고 왔다는 A씨의 진술을 듣고 현장을 다시 확인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 발견 당시 피해자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가 범행 당시 마약을 투약하거나 술을 마시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는 “B씨가 헤어지자고 말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하며 본인의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