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영수회담에 “당연히 만나야…尹, 야당 협조 필요”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4·10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수회담 가능성에 대해 “당연히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들에게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을 책임지고 계신 윤 대통령도 야당의 협조와 협력이 당연히 필요할 것이다. 지금까지 못 한 게 아쉬울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당위성을 강조하면서도 제안 여부에는 즉답을 피했다.

- 광고 -

이 대표는 “야당 때려잡는 게 목표라면 대화할 필요도, 존중할 필요도 없겠지만 대통령과 함께 야당과 국회도 국정을 이끌어가는 또 하나의 축”이라며 “삼권분립이 이 나라 헌정 질서 기본이라는 걸 생각한다면 응당 존중하고 대화하고 또 이견 있는 부분에 대해선 서로 타협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총선 참패에 대한 민의를 받들어 국정쇄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야당과 협력할 뜻도 밝혀 이 대표와의 영수회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대표는 원내 3당이 된 조국혁신당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윤 정권을 심판하고 견제하고 필요한 개혁을 해나가기 위해선 단 한 석이라도 소홀히 하지 않고 함께 협력해야 한다”며 “당연히 조속히 만나서 대화하고 협의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