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보수는 욕 하겠지만…尹, 이재명에 대한 태도 변화 긍정적”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상왕으로 모시라는 건 아니지만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정치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영수회담 자리에서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전향적인 자세로 이 대표의 의사를 듣겠다고 말씀하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에선 욕먹을 것 같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그런 태도 변화가 급격해 보이긴 하지만 나빠 보이진 않는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 광고 -

다만 이날 보도된 영수회담 물밑 조율에 대해선 “민생과 중요한 사안에 대한 조율보다 정치적으로 크게 의미 없는 제안이 오갔다는 것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총리 인선 등 굉장히 관심사가 많은 상황 속에서 이 대표의 사실상의 비토권을 인정하고 이 대표가 불편하지 않을 인사들로 대통령실을 채우겠다는 것들은 조금 더 공개된 공간에서 논의됐어야 한다”며 “사인 간 관계에서 인사를 다루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영수회담 조율 과정에서 함성득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장과 임혁백 고려대 명예교수가 비공식 특사 라인으로 활동하면서 윤 대통령이 (차기 대선에서) 이 대표의 경쟁자가 될 만한 인사를 대통령실 인선에서 배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오는 9일로 예정된 윤 대통령 기자회견과 관련해선 “백화점식으로 열거한다고 국민 기대치가 올라가는 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 과정에서 대통령이 민생 토론회를 지역별·사안별로 했지만 민심의 반향이 크지 않았던 건 (국민들이) 대통령의 아이디어가 궁금했던 게 아니라 대통령이 국정을 대하는 자세 전환을 보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총선에서 패배한 지 한 달이 다 돼 가는데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 임명 외에 인사로 새로운 감동이나 변화의 의지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조속한 총리 임명과 경제·산업 부처의 중폭 개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