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과 악수 나눈 尹대통령…5년만에 공개석상 대면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만나 악수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부처님오신날인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 일정을 마치고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와 만나 인사했다.

- 광고 -

윤 대통령은 조 대표와 악수하며 눈 인사를 했고 특별한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표 측은 “윤 대통령이 조 대표에게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만난 건 2019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만나 차담을 한 바 있다.

윤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담 이후 조 대표는 윤 대통령에 만남을 요구해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와의 소통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어떤 정치인도 선 긋거나 하지 않고 늘 열어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 등과도 악수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