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윤’ 이철규 “한동훈 전대 출마, 본인 선택에 달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권 도전에 대해 “오롯이 본인 선택에 달렸다”며 “왜 3자가 나가지 말라고 압박하느냐”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총선 패배의 책임을 묻는 것은 당원이 해야 한다”며 “(한 전 위원장이) 총선 패배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면 당원이 투표로 묻는 것이지 왜 경쟁하는 쪽에서 그런 주장을 하느냐”고 비판했다.

- 광고 -

이 의원은 당이 작성 중인 총선 백서에 한 전 위원장의 총선 패배 책임이 기술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도 “유권자가 될 당원께 정보를 드리고 (당 대표 선거의) 판단 기준이 될 수 있을지언정 ‘당신 나오지 말라’고 주장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총선 패배 이후 잠행을 이어오던 한 전 위원장이 최근 외부 공개 활동을 늘리는 것을 두고 당 안팎에선 당권 도전을 위한 시동을 걸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당권 주자들로 거론되는 인사들을 중심으로 총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한 전 위원장이 곧바로 당권 도전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현행 ‘당원투표 100%’인 당 대표 선출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게임을 앞두고 게임의 룰을 바꾸는 것은 오해받을 수 있는 부분”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경선 규칙에 대해선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는 후보마다 생각이 다르다”며 “필요하다면 당원의 뜻에 따라 새롭게 선출되는 지도부가 (전대 룰을) 보완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