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당권 ‘용틀임’에 견제구 빗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총선 참패 이후 잠행하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잇따른 대외 활동으로 정계 복귀에 속도를 높이자 당권 경쟁 주자들의 견제도 본격화하고 있다.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동훈 등판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당 안팎에선 한 전 위원장의 출마를 놓고 ‘당 수습의 적임자’라는 평가와 ‘도의에 맞지 않는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의 당권 도전에 대해 “본인을 위해서나 당을 위해서나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면서 “당 대표로 출마하면 총선 참패의 공격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만큼 이번에는 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 광고 -

유력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윤상현 의원도 전날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총선에서 패배한 것은 정치를 몰라서 진 것이다” 며 “중요한 것은 권력과 정치에 대한 준비인데 준비 없이 당 대표가 될 경우 총리 시절 높은 인기를 끌다가 당 대표가 된 뒤 지지율이 급락한 황교안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한동훈 등판론에 힘을 싣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이상민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은 출마로 마음이 기울지 않았냐는 생각이 든다”면서 “어수선하고 무기력에 빠진 당을 수습할 최적임자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고 전했다.

김용태 비대위원도 “한 전 위원장을 포함해 당권주자가 많아야 국민적 관심도 높아지고 전당대회 흥행도 할 수 있다”며 한 전 위원장 출마에 힘을 보탰다. ‘친윤’ 핵심인 이철규 의원은 “본인 선택에 달렸다” 면서도 “(한 전 위원장이) 총선 패배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면 당원이 투표로 묻는 것이지 왜 경쟁하는 쪽에서 나가지 말라고 압박하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이날 총선 참패 분석을 위해 꾸려진 ‘총선백서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개인의 책임을 추궁하는 식으로 하지 말고 주어를 당으로 해서 정치적 책임은 당 대표가 사퇴한 것으로 봉합하자”며 특정 개인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말자고 주장했다. 특위는 조만간 한 전 위원장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