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서기’ 모색하는 한동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초청을 건강상 이유로 거절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홀로서기’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총선 참패의 책임을 두고 대통령실과의 갈등이 다시 불거진 만큼 윤 대통령과 거리 두기를 이어가면서 정치 복귀를 노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전 위원장의 측근인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은 2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에게 오찬을 요청한 것에 대해 “갑작스럽게 일정을 잡는 게 의아하다”며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에게) 직접 연락하면 될 텐데 비서실장과 원내대표를 거치는 것도 전격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는 전혀 연락이 없었다”며 한 전 위원장이 오찬을 거절하면서 사실상 윤 대통령과 비대위의 오찬도 무산됐다고 덧붙였다.

- 광고 -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