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 이낙연 “한국, 심각한 위기로 빨려들 것 같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광주서 친명 후보에 대패…민주당 탈당 후 지역민심 못 얻어

4선 국회의원·전남도지사·국무총리·여당 대표를 역임한 호남의 거물 정치인 이낙연 후보가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치른 22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 광고 -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이 후보는 11일 오전 1시 현재 14.16%를 얻어 낙선이 유력하다.

이 후보는 낙선이 확실시된 후 기자들과 만나 “패배가 확실시되지만, 광주 시민께 감사드리고 싶다”며 “광주시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선거 이후 더 심각한 위기로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불길한 생각이 자꾸만 든다”며 “국민의 신임을 받아 국회에 진출하게 될 정치인들께서 국가를 먼저 생각하는 충정을 가지고 의정 활동에 임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선거 결과와 관계 없이 약속드렸던 대로 대한민국이 더이상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하고 광주를 더욱 자랑스러운 도시로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2000년 국회의원에 당선된 뒤 4선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