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효 잔치’ 사랑과 기쁨 가득”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푸짐한 선물 받고 공연도 본 너무나 신나는 하루이었어요”

OC 한미시니어 센터(회장 김가등)는 지난 11일 오후 2시 재 개장한 풀러튼 헌트 도서관 실내 컨퍼런스 룸에서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버이 효 잔치’를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 광고 -

이날 행사에서 김가등 회장은 “5월은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겨 주는 가정의 달로 어머님, 아버님이 살아오신 덕을 기리는 때”이라며 “시니어 여러분들이 효의 깃발을 앞세워 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가등 회장은 또 “가정의 달 효 잔치를 올해에 이어서 내년에도 계속해서 해 나갈 것”이라며 “5월 가정의 달을 계기로 시니어 센터의 서비스를 대폭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아리랑 문화 예술 협회’의 양현숙 회장은 “가정의 달을 맞이해서 어르신들을 위한 효 잔치를 하게 되었다”라며 “오늘의 박수와 격려에 힘입어 더욱 더 발전하여 어르신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효 잔치에는 미셀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 프레드 정 풀러튼 부 시장, 조이스 안 부에나팍 부 시장, 태미 김 어바인 시의원, 자시 뉴만 가주 상원의원 등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참석해 한미 시니어 센터의 효 잔치를 축하했다.

이 센터는 이번 행사에서 처음으로 제정한 ‘멋진 시니어 상’ 수상자로 박진방(88), 윤정자(94), 허홍렬(94) 씨를 선정해서 시상했다.

한편, 이날 효 잔치에서는 오북, 진도북(홍 수잔나 문하생), 궁중 무용, 아코디언 연주, 민요, 색소폰 연주, 설 장고춤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한국에서 온 김정주 색소폰 연주, 가수 유화, 선예지의 공연이 흥겨운 무대를 이끌었다.

이 행사를 위해서 한국에서 온 ‘우리것(문화) 보존 협회’의 홍성덕 사무총장은 “한국의 연예인들이 5월 가장 바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오렌지카운티 행사를 위해서 왔다”라며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레퍼토리를 구성해서 공연했다”라고 말했다.

<미주한국일보 – 문태기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