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사자가 점령한 샌프란시스코 피어 39….멸치떼 쫓아 1천여 마리 운집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샌프란시스코 해안에 15년만에 가장 많은 수의 바다사자(Sea Lion)가 몰려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고 AP 통신이 3일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관광명소인 피셔맨스 워프 지역의 ’39 부두'(피어 39) 항만장인 쉴라 찬도르는 이번주 이곳에 나타난 바다사자의 수가 1천마리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 광고 -

주된 먹이 중 하나인 앤초비(멸치과의 작은 물고기) 떼를 따라 많은 바다사자가 이곳으로 몰려들었기 때문이라고 찬도르는 설명했다.

그는 “이건 모두 먹이와 관련해 벌어진 상황”이라면서 짝짓기를 위해 캘리포니아주 채널 제도로 이동하던 바다사자들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쉬면서 에너지를 비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39 부두에서는 규모 6.9의 지진이 샌프란시스코 일대를 덮쳤던 1989년 처음 바다사자가 목격됐고 이후에도 꾸준히 바다사자가 모여들면서 유명한 관광명소가 됐다.

이곳의 바다사자 개체수는 겨울철에는 통상 300∼400마리이고, 봄에는 700마리까지 늘어난다. 과거 가장 많은 개체수가 모여들었을 때는 1천700마리에 이르기도 했다고 찬도르는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