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미 대니얼스, 트럼프 면전서 거침없는 속사포 ‘폭로’…”외설적 내용도 난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스토미 대니얼스,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증언대에

트럼프, 무표정한 표정으로 정면 응시…고개 숙이고 눈 감기도

7일 뉴욕 맨해튼형사법원의 한 법정.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재판에 출석한 스토미 대니얼스는 시종일관 거침없는 태도로 증언을 이어갔다.

- 광고 -

대니얼스는 전직 성인영화 배우이자 2006년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성관계를 가진 뒤 입막음 대상이 됐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이날 검정색 드레스에 금발 머리를 뒤로 묶은 그는 때때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두 사람이 만났던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은 이미 2020년 대선 때부터 논란이 된 사건이었으나 구체적 정황이 당사자 입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신들은 대니얼스가 주제에서 벗어난 여담이나 웃음을 되풀이하며 속사포처럼 말을 내뱉는 스타일이었다고 전했다.

대니얼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그가 묵는 호텔 스위트룸으로 갔을 때 그가 실크 소재의 파자마를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이 나온 잡지를 보여주며 거만한 태도를 보였다고 진술했다.

짜증이 난 대니얼스가 “누군가 이것(잡지)으로 당신을 찰싹 때려야 한다”고 말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잡지를 말아 자신에게 주며 그러라고 했고, 대니얼스는 실제 그렇게 했다고도 말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니얼스에게 남자친구가 있는지, 성인물 시장의 동향은 어떤지 등에 대해서도 물었으며 부인 멜라니아 여사에 대해선 부부가 같은 방에서 자지도 않는다고 말했다고도 진술했다.

아울러 자신이 욕실에서 나왔을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침대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며 “의도는 상당히 분명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귀염둥이'(honeybunch)라고 불렀다고도 했다.

외신들은 이날 대니얼스의 증언 내용은 대부분 이미 알려진 내용이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부 노골적인 성적인 세부 사항들이 진술에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을 맡은 후안 머천 판사는 때때로 이에 짜증 난 듯 보였고, 대니얼스에게 “질문에 대해서만 대답하라”고 주의를 줬다고 AFP는 전했다.

또한 대니얼스의 상세한 묘사에 반발한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의 심리 무효 요청은 기각하면서도 “말하지 않는 것이 더 나았을 것들이 있다는 점에 동의한다”라고도 했다.

AFP 통신은 “이날은 모두가 기다렸던 재판정 내에서의 대결이었다”며 “증언은 상당한 법적 중요성을 가지는 동시에 외설적인 성적 내용들이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그들이 만난 날에 대한 사적이고 어떤 면에서는 당혹스러울 수도 있는 세부 사항은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화나게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재판에서 동요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란색 정장에 노란색 넥타이를 하고 재판정에 출석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무표정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거나 고개를 숙인 채 의자에 기대어 앉아 있었다.

대니얼스가 ‘재판정에 트럼프가 보이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그를 가리키며 대답하기도 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눈을 감고 증인석 쪽을 바라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방청석에서 증언을 듣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아들 에릭이 고개를 내젓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AFP는 전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