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인간지능 대부분 디지털 될 것…잔인한 AI 막아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밀컨 콘퍼런스 대담 “인간 생물학적 지능 비중 갈수록 작아져 1% 미만 될 것”
“AI에 거짓말 가르쳐선 안 돼…인류에 유익한 방식으로 구축해야”
“전쟁 없이 문명 작동하려면 법·규제 없애야”…”출산율 급락이 제일 걱정”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래 인공지능(AI)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인류에게 유익한 방식으로 AI를 개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광고 -

머스크는 6일(현지시간) LA에서 열린 제27회 밀컨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밀컨 연구소 회장인 마이클 밀컨과 대담하며 AI가 우리 미래에 미칠 영향에 관한 질문을 받고는 깊은 한숨을 내쉬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인간의) 생물학적(biological) 지능의 비중은 갈수록 점점 작아지고 있다”며 “결국은 생물학적인 지능의 비율은 1% 미만이 되고, 거의 모든 지능은 디지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그렇다면 그것들(AI)이 우리에게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다만 그는 “우리는 AI가 잔인하기를 원하지는 않는다”며 “그래서 나는 우리가 AI를 인류에게 유익한 방식으로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AI가 최대한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AI가 사실이 아닌 것을 말하도록 가르쳐서는 안 되고,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더라도 진실이라고 믿는 것을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1968)을 예로 들어 “할(영화 속 인공지능 컴퓨터)이 우주비행사들을 죽인 이유는 거짓말을 강요당했기 때문”이라며 “그들이 거짓말을 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AI가 우주 탐사 노력을 가속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이상하게도 AI가 거의 사용되지 않는 분야 중 하나가 우주 탐사 분야”라며 “스페이스X는 기본적으로 AI를 사용하지 않는다. AI를 사용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아직 사용처를 찾지 못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우주기업 스페이스X를 통해 화성 탐사용 우주선을 개발 중인 머스크는 인류가 지구 외에 다른 행성에서 거주하는 다행성(multiplanetary) 문명을 만들어야 한다고도 역설했다.

그는 “우리 은하계의 어떤 문명이 백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있다면 광속보다 훨씬 낮은 이동 속도로도 은하 전체를 쉽게 탐험하고 식민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지금까지 외계인의 증거가 없다는 것은 아마도 어떤 문명이든 위태롭고 희귀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류 문명을 광활한 어둠 속의 작은 촛불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다중 행성 문명이 되지 않는다며 그저 공룡처럼 자멸하거나 운석에 충돌해 죽는 것을 기다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머스크는 이날 정부 규제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사람은 죽지 않지만, 법규는 영원히 지속될 수 있다”며 “해가 지나면 더 많은 법과 규정이 통과되고 더 많은 규제 기관이 만들어져 결국은 모든 것이 불법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역사적으로 규제의 거미줄을 걷어낸 것은 전쟁이었지만, 이제 우리는 전쟁을 원치 않는다”며 “따라서 전쟁 없이 문명이 작동하게 하려면 법과 규제를 적극적으로 제거해야 하고, 규칙과 규제에 대한 쓰레기 수거 프로세스(garbage collection process)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