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엘비스 프레슬리’ 남석훈, 하와이서 별세..향년 85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배우 겸 가수 남석훈(85)이 별세했다.

- 광고 -

배우 한지일은 12일(한국시간 기준) “60~70년대 톱미남 배우 남석훈 선배님께서 5월 7일 하와이에서 소천하셨습니다”라고 별세 소식을 알렸다. 향년 85세.

이어 “70년대 홍콩 진출 1호 배우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로도 잘 알려진 톱스타”라며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전했다.

남석훈은 1958년 예명 남궁훈으로 가수 데뷔했으며, 1962년 임권택 감독의 영화 ‘두만강아 잘 있거라’의 단역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우중화'(1972), ‘악명'(1974)에 출연했으며 각본가와 감독도 맡았다.

남석훈은 1970년대 홍콩에 진출한 첫 한국 배우로 주목받았다. 그는 로큰롤 가수로 활동하며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로 불렸다.

남석훈은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가수 현미와 60여년 만에 재회하며 TV에 비춰졌다. 남석훈의 딸 남희주는 2002년 영화 ‘해안선’으로 데뷔, ‘국화꽃 향기'(2003) ‘야수'(2006) 등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