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식, 베트남 축구 사령탑 취임…”팀을 이기는 선수는 없다”(종합)

"팀 위한 충성심·희생정신 중요…박항서 감독과 같은 길 가고 싶다"
"박 감독이 조언 많이 해줘…그가 '파파'였다면 나는 '형'이 되고 싶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김상식 감독이 6일(현지시간) 베트남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팀의 모두를 희생정신으로 뭉치게 해 좋은 성과를 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 감독은 이날 하노이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 축구 인생을 한 단어로 표현하면 ‘로열티'(충성심)이며, 축구 격언 중에 내가 좋아하는 말은 ‘팀을 이기는 선수는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광고 -

이어 “나는 선수 시절 팀을 위해 희생했고 뛰었다”면서 “지도자로서도 여러 굴곡이 있었지만 슈퍼스타 선수들을 관리하면서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성과를 내왔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따라서 모든 구성원이 승리한다는 각오와 희생정신으로 끝없이 도전한다면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베트남 대표팀에서도 모든 선수가 건강한 경쟁을 통해 로열티 있는 선수가 되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베트남행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K리그1 전북 현대) 감독을 그만두고 나서 동남아시아에서 감독 생활을 하고 싶었다”면서 “클럽팀도 아닌 베트남 대표팀 감독 제안이 왔을 때 망설임 없이 영광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베트남 대표팀 감독 선배인 박항서 전 감독에 대해서는 “많은 성과와 업적을 남겨서 베트남 축구 팬과 국민에게는 영웅”이라면서 “그를 항상 존경하고 나 또한 박 감독과 같은 길을 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 길이 너무나도 멀고 험한 여정인 것을 잘 알고 그런 성적을 어떻게 따라갈까 하는 부담감도 있다”면서 “선수들과 잘 소통하고 준비한다면 박 감독이 걸었던 길에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내가 베트남 감독으로 결정되고 나서 박 감독이 축하·격려와 함께 많은 조언을 해줬다”며 “특히 선수들을 잘 끌어안고 팀을 잘 만들어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전했다.

또 “베트남 사람들과 선수들은 정이 많으니 잘 끌어안고 좋은 친구로 만들고 싶다. 입국하는 공항에서도 팬들의 응원을 보고 무한한 책임감을 느꼈다”면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베트남 선수들에 대해 “선수로서도 코치, 감독으로서도 상대해 봐서 그들의 열정적인 모습을 잘 알고 있다”며 “선수들의 최근 경기를 많이 보고 있는데 좋은 부분과 개선할 부분이 눈에 보이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특히 최근 베트남 대표팀의 부진과 관련해 “성적이 안 좋아서 패배의식에 빠져 있을 수 있는데 승리를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선수들과 소통에 대해서는 “저도 전북에서 동료로서, 코치로서, 감독으로서 선수들과 소통을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베트남 선수들에게 박 감독은 ‘파파’로 불렸지만 나는 ‘형’으로 불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베트남 국가대표 A대표팀·베트남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직을 이달부터 2026년 3월까지 약 2년간 맡게 된다.

그는 2009년 전북에 입단한 뒤 2013년 플레잉코치, 2014∼2020년 수석코치를 거쳐 2021년 전북 사령탑에 올랐다.

전북 감독 데뷔 첫 시즌 K리그1 우승에 이어 2022년 대한축구협회 FA컵(현 코리아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진출 등의 성과를 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성적 부진에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놨다가 1년 만에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 현장에 복귀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