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2타점 결승타에 이틀 내리 멀티 히트…타율 0.240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타점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이틀 내리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치고 타율을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 치른 방문 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때리고 타점 2개를 수확했다.

- 광고 -

김하성의 타율은 0.240(96타수 23안타)으로 올랐고, 타점은 15개로 불렸다.

샌디에이고는 5-2로 이겼다.

김하성은 안타와 볼넷 2개로 엮은 1회초 1사 만루 첫 타석에서 우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두 명의 주자를 홈으로 보냈다.

볼 카운트 0볼 2스트라이크에서 콜로라도 왼손 선발 투수 타이 블라크의 변화구를 연속 파울로 걷어낸 뒤 바깥쪽 체인지업을 마치 방망이로 깎아내듯이 걷어 올려 우선상 쪽으로 띄운 뒤 빠른 발로 2루타를 만들었다.

김하성은 3-0에서 후속 타자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3회 우익수 뜬공으로 잡힌 김하성은 4-0으로 앞선 6회초 무사 1루의 세 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기습 번트 안타로 출루한 뒤 콜로라도 3루수의 1루 악송구로 2루에 안착했다.

김하성이 엮은 무사 2, 3루에서 샌디에이고는 잭슨 메릴의 땅볼로 추가점을 내 쐐기를 박았다.

김하성은 8회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안타 2개씩 쳐 시즌 멀티 히트 경기를 5경기로 늘렸다.

수비에서도 김하성은 팀 승리에 기여했다.

4회 1사 1, 2루에서 엘리아스 디아스의 좌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타구를 넘어지면서 막았다.

내야 안타로 기록됐지만, 김하성이 실점을 막은 덕분에 샌디에이고 선발 투수 맷 월드론은 이어진 만루 위기에서 두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워 한 점도 안 주고 이닝을 마쳤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