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8경기 연속 출루 행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4경기 연속 안타, 8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 광고 -

김하성은 20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7에서 0.231(78타수 18안타)로 올랐다. 출루율도 0.337에서 0.344로 상승했다.

김하성은 2회말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에서 토론토 오른손 선발 야리엘 로드리게스의 시속 136㎞ 높은 슬라이더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4회에는 평범한 우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7회 선두 타자로 등장해 차분하게 볼넷으로 출루했다.

김하성은 11일 시카고 컵스전부터 시작한 출루 행진을 8경기째로 늘렸다.

9회 2사 후 마지막 타석에서는 오른손 불펜 조던 로마노의 시속 154㎞ 직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김하성은 16일 밀워키 브루어스전부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수비에서는 2회초 돌턴 바쇼의 빗맞은 타구를 좌익수 앞까지 달려가 잡아내는 진기명기를 펼쳤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토론토에 1-5로 패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