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상습 투약 혐의’ 유아인, 5차 공판..처방 의사 증인 출석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마약 상습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의 5차 공판이 열린다.

14일(한국시간 기준)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5형사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증거 인멸 교사, 의료법 위반,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유아인의 다섯 번째 공판을 연다.

- 광고 -

이번 공판에는 유아인에게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해 준 의사 두 명이 증인으로 출석하고 유아인도 참석할 예정이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프로포폴, 미다졸람, 케타민, 대마, 코카인, 졸피뎀, 알프라졸람 등 다수의 마약을 181회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21년 5월부터 2022년 8월까지 44회에 걸쳐 다른 사람의 명의로 수면제를 불법 처방받은 혐의도 있다. 지난해 1월 지인들과 떠난 미국 여행에서 대마를 흡연하다 일행에게 노출되자 그들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선 공판에서 유아인은 대마, 프로포폴 투약 혐의만 인정하고 대마 흡연 교사, 증거 인멸 교사 등의 혐의는 부인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