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스위프트 법’ 제정…콘서트 티켓값 부풀리기 금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네소타주에서 테일러 스위프트의 출생 연도와 앨범 제목을 딴 콘서트 티켓 재판매 규제 법안이 제정됐다.

- 광고 -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어제 스위프트의 인기 앨범 이름이자 스위프트의 출생 연도 숫자 ‘1989’를 붙인 법안 ‘하우스 파일 1989’에 서명했다고 AP통신과 미 CBS 방송 등이 8일 보도했다.

언론은 일제히 이 법을 ‘테일러 스위프트 법’으로 지칭했다.

월즈 주지사는 이 법이 “나쁜 티켓, 사기 티켓을 사지 않도록 소비자를 보호하고, 재판매자(리셀러)가 티켓을 모두 낚아채지 못하게 막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법은 티켓 판매자가 기본 가격에 추가되는 모든 수수료를 처음부터 투명하게 공개하고, 재판매자가 1장을 초과해 판매하지 못하게 하는 등의 조치로 소비자를 보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을 대표 발의한 민주당 소속 주의원 켈리 몰러는 지난 2022년 스위프트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려다 티켓 판매 사이트인 티켓마스터가 다운되는 바람에 티켓을 사지 못한 피해자 중 한 명이었다.

당시 스위프트 콘서트의 인기가 치솟자 전문 리셀러들이 티켓을 대량 사재기하기 위해 컴퓨터 ‘봇’을 돌려 동시 접속하면서 사이트가 수시로 다운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또 티켓 재판매 사이트 스텁허브에서는 이 콘서트 티켓 가격이 3만5천달러(약 4천800만원) 넘게까지 치솟기도 했다.

소비자들은 스텁허브 같은 재판매 사이트에서 인기 있는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티켓을 사려고 결제할 때 숨어 있던 수수료가 추가로 붙으면서 당초 게시된 액면가보다 10배로 비싼 가격에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고 토로했다.

미 의회 상원은 지난해 티켓마스터를 상대로 반독점 청문회를 열기도 했으나, 이와 관련한 연방 법안은 마련되지 않았다.

미네소타의 ‘하우스 파일 1989’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AP는 미국에서 미네소타와 메릴랜드주 등 극히 일부 주(州)만이 이런 티켓 구매자 보호 법을 제정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