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 김호중, 꼬꼬무 의혹..난리통에도 공연 강행 여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뺑소니부터 운전자 바꿔치기, 블랙박스 분실 등 김호중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연일 사태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도 소속사는 공연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내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후 사고 발생 2시간 후인 10일 오전 1시 59분 김호중의 매니저 A씨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운전자라며 자수했다.

- 광고 -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 김호중이 차량 소유자임을 확인하고 A씨를 추궁한 끝에 김호중이 직접 운전한 사실이 드러났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사고 당시 김호중이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운전자 바꿔치기 및 음주운전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소속사는 “사고가 발생하자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한 상황에서 택시기사가 신고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공개된 CCTV에서 김호중의 차량은 사고 현장을 떠나 방향을 꺾어 골목에 들어섰음에도 빠르게 골목을 빠져나가는 모습이었다. 또한 A씨가 당시 김호중이 입고 있던 옷을 입은 채 경찰서를 찾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에 불을 지피고 있다.

또 음주측정 시점도 문제가 되고 있다. 매니저가 거짓 자수한 것이 드러나면서 경찰은 김호중에게 여러 차례 출석 요청을 했으나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난 뒤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당시 음주 측정도 시행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미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라 경찰은 술을 마시고 운전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김호중의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4일 김호중의 사건 당일 행적과 메모리 카드 행방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도 검토 중이다.

김호중을 둘러싼 의혹으로 연일 시끄러운 상황 속에서도 소속사는 공연 등 스케줄을 그대로 진행한다. 소속사는 “사후 처리 미숙에 대해 송구스럽고 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며 “예정돼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과 김천, 월드 유니언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음에도 반성 없이 일정을 강행하는 김호중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연이어 수상한 정황이 발견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범인도피나 증거인멸 등 혐의까지 적용될 수 있어 큰 파장이 예상된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