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낮다”고 김신영 뺀 전국노래자랑… 남희석 투입해도 ‘제자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남희석 교체에도 시청률 제자리
6.8%까지 올랐다가 다시 5.1%
김신영 때 회차와 비교해도 낮아
“MC에 책임 묻기 부적절” 지적도

시청률 하락을 이유로 진행자(MC)를 방송인 김신영에서 남희석으로 교체한 KBS1 ‘전국노래자랑’이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상파 방송의 전반적인 시청률 하락세를 MC 탓으로 돌린 게 과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30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남희석이 첫 MC로 나선 전국노래자랑의 지난달 31일 방송분은 시청률 5.5%를 기록했다. 이후 이달 7일 6.0%, 14일 5.9%, 21일 6.8%로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28일 방송분은 다시 5.1%로 떨어졌다. 이는 앞선 MC였던 김신영이 올해 진행한 회차들(5.1~6.9%)과 비교해도 가장 낮은 수준이다.

- 광고 -

MC가 남희석으로 교체되고 난 후 5주간 평균 시청률은 5.8%다. 1대 MC로 ‘전국노래자랑’을 이끈 고(故) 송해의 평균 시청률인 9.4%보다 크게 낮다. 김신영이 진행한 1년 5개월간의 평균 시청률 4.9%보다는 조금 높은 수준이다.

앞서 KBS는 송해의 뒤를 이어 최초의 여성 MC로 김신영을 발탁했다. 하지만 1년 5개월 만에 ‘시청률 하락’을 이유로 돌연 교체를 단행했다. 당시 KBS는 “시청률 하락이 MC 한 명으로 인한 것임은 결코 아닐 것이나, 44년 전통의 프로그램 위기 앞에 타개책의 일환으로 MC 교체를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KBS가 사전 협의 없이 하차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져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MC 교체에 반발하는 청원이 빗발치기도 했다.

KBS는 “자질과 별개로 주 시청자층을 고려한 MC 선정이 필요하다”며 50대 남성 남희석을 후임으로 발탁했다. 이후 남희석은 부담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KBS1 ‘뉴스9’에 출연해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마이크를 잡게 됐다”며 “그만큼 긴장감과 부담감이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김신영이 ‘일요일의 막내딸’을 자처했다면, 남희석은 ‘일요일의 하회탈’이라는 친근한 이미지를 내세워 지역 주민과의 접촉면을 넓히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일각에선 프로그램의 시청률 하락을 MC 개인 책임으로 돌리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넷플릭스를 비롯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성장하면서 전반적인 지상파 방송 시청률이 침체에 빠진 점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일보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