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술 끊은 지 5년…나이 40은 선물 같은 것”

NYT 인터뷰서 밝혀…"젊은 시절 스트레스 컸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할리우드 스타 앤 해서웨이(41)가 40대에 들어 ‘금주(禁酒) 5년’이란 이정표를 달성했다며 나이 마흔은 자신에게 축복으로 느껴진다고 밝혔다.

30일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해서웨이는 최근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40대를 맞아 중년의 나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렇게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내가 이정표로 여기는 다른 많은 것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 광고 -

이어 “평소에는 잘 얘기하지 않는데, 내가 술을 안 마신 지 5년이 넘었다. 그것이 내게는 하나의 이정표로 느껴진다”며 “마흔은 선물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사실 나는 (이 나이를) ‘중년’이라고 부르기를 주저한다”며 “내가 내일 차에 치일 수도 있고 우리는 이 나이가 중년인지 아닌지 모른다. 우리는 (미래의 일을)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했다.

NYT 기자가 이에 동의하면서도 ‘하루하루를 마지막인 것처럼 대하기는 가장 어려운 일 아니겠느냐’고 묻자 해서웨이는 “나도 젊은 시절에는 만성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그러다 어느 날 내가 내 삶을 너무 당연하게 여기고 있다고 생각했고, 하늘에서 갑자기 뭔가가 떨어져서 빛이 사라져버릴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로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죽지는 않을 거야’라고 나 자신에게 말한다”고 했다.

그는 무엇 때문에 그렇게 스트레스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숨을 쉬는 법을 몰랐다”며 “너무 많은 것들이 머릿속에 가득했다”고 털어놨다.

술을 마시는 것이 그런 스트레스를 푸는 한 방법이었냐는 물음에는 “아마도”라고 긍정했다.

NBC 투데이에 따르면 해서웨이는 2019년 1월 TV 토크쇼에 출연해 처음으로 금주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지난 10월에 술을 끊었다”며 아들을 위해 “18년 동안” 금주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배우인 남편 애덤 셜먼과의 사이에서 2016년 첫아들을 낳았고, 2019년 둘째 아들을 얻었다.

해서웨이는 영화 ‘프린세스 다이어리'(2001)로 데뷔해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2006), ‘비커밍 제인'(2007), ‘러브&드럭스'(2010), ‘원 데이'(2011),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레미제라블'(2012), ‘인터스텔라'(2014), ‘인턴'(2015) 등 수많은 흥행작을 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