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탈구’ 이정후,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으로

MRI 등 정밀 검진…팀 주치의와 치료 계획 의논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경기 중 왼쪽 어깨 탈구로 교체된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3일 “이정후를 오늘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렸고 포수 잭슨 리츠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불렀다”고 발표했다.

- 광고 -

이정후는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다.

NBC 방송의 알렉스 파블로비치 기자는 “이정후가 오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았고, 오후 팀 주치의와 치료 계획을 상의할 것”이라며 “치료 일정은 15일 명확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정후는 12일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전 1회초 2사 만루에서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프하다 펜스에 충돌한 뒤 쓰러졌다.

어깨 통증을 호소하던 이정후는 곧바로 교체됐고 1차 검진 결과 어깨 탈구 진단을 받았다.

뼈가 어깨 관절에서 빠져나온 만큼 당분간 정상적인 경기 출전은 어렵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