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 싸움에 애들은 뭔 죄.. “방시혁, 뉴진스 인사까지 중헌디!”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하이브 방시혁 의장과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다툼에 어린 아티스트 등이 터지고 있다.

13일(한국시간 기준) 일간스포츠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와 또 다른 레이블 빌리프랩에 뉴진스 표절 논란을 제기하며, 뉴진스 멤버들이 방시혁 의장에게 인사를 해도 홀대하느라 받아주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보낸 건의 메일을 공개했다.

- 광고 -

특히 뉴진스 부모들이 건의한 내용에 따르면 방시혁 의장은 뉴진스 멤버들이 사내에서 마주쳤을 때마다 모른척을 했고, 다른 날짜, 다른 장소에서 단 둘이 마주쳤을 때도 무시했다고 알려졌다.

최근 민희진 대표는 하이브로부터 경영찬탈 의혹을 받고 감사까지 받자 기자회견을 열어 억울함을 주장, 하이브와의 갈등은 뉴진스가 데뷔할 시점부터 있었다고 폭로했다. 민희진 대표는 앞서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자신이 프로듀싱한 뉴진스가 데뷔하기로 하이브 측과 약속했지만, 데뷔 시점이 되자 말을 바꿔 르세라핌을 ‘민희진 걸그룹’으로 홍보해 먼저 데뷔시키려 했다며 하이브가 뉴진스에 대한 홀대가 데뷔 때부터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날 터진 방시혁 의장의 ‘뉴진스 인사 무시’ 의혹은 하이브와 어도어의 내홍을 단번에 드러내는 대목이어서 주목 받았다.

하이브는 이날 “13일 한 매체가 보도한 뉴진스 부모님이 당사에 보냈다는 이메일에 대해 설명드린다. 당사는 지난 4월 3일 해당 메일을 받고, 4월 16일에 표절이 아니라는 점 등을 이미 회신했다”며 “어도어 사태의 시작이 ‘인사를 받지 않는 등 홀대에서 비롯됐다’는 내용도 일방적인 주장이며 사실이 아니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이어 “당사는 민 대표가 본인의 욕심을 위해 자신의 싸움에 아티스트와 아티스트의 가족들까지 끌어들이는 구태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한 “당사는 ▲하이브를 공격하는 메일을 보내자는 것 자체가 경영권 탈취 및 사익추구를 위한 계획의 하나로 시작된 점 ▲민 대표가 본인이 문제제기하면 주주간계약 위반이 되니 부모님을 앞세우자고 이야기 한 점 ▲부모님이 보내왔다는 이메일 자체가 부모님이 아닌 L 부대표와 민 대표가 작성한 점 등을 증거로 확보하고 있다. 이를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에 증거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이브는 “당사는 사익 추구를 위해 아티스트들을 방패로 삼고, 부모님마저 앞세우는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합니다. 여론을 호도하려 하지 말고, 아티스트 가치 보호를 위해 자중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만약 방시혁 의장이 뉴진스의 인사를 받았던 것이라면 민희진 대표가 아이들을 이용한 꼴이 되고, 방시혁 의장이 인사를 받지 않았다면 그 나름대로 뉴진스는 이미 상처받은 아이들이 된다. 그 어떤 방향이더라도 어린 아티스트가 소속사 어른들의 싸움에 거른되는 것 자체가 결코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어서 씁쓸하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