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악녀래”…정형돈, 가족 악플에 직접 밝힌 입장

정형돈, 가족 향한 악플에 직접 소신 밝혀
아내 한유라 향한 응원 쇄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코미디언 정형돈이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악플에 직접 등판, 여러 소회를 밝혔다. 앞서 그의 아내인 방송 작가 출신 한유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악플에 대한 이야기가 화두에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 6일(한국시간) 한유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아빠 없는 우리의 평범한 일상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쌍둥이 딸 유하는 돌연 카메라에 대고 “악플 쓰지 말아주세요”라면서 손가락으로 ‘X’자를 그렸다.

- 광고 -

한유라는 딸에게 “제일 마음 아팠던 거 있어?”라고 물었고, 유하는 “이혼하라고. (엄마가) 악녀래”라면서 “좋은 말만 써주세요”라고 당부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두고 한유라는 “평소 남편과 많이 고민한 부분이다.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라고 솔직하게 고백하면서 “오히려 이번 기회에 엄마 아빠가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아이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후 팬들의 응원이 쇄도했는데 정형돈이 해당 영상에 직접 댓글을 달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였다. 정형돈은 이날 자신을 “개그맨이자 사랑하는 우리 유삼스(유라·유주·유하)의 남편이자 아빠 정형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데뷔 23년 만에 댓글을 남기는 건 처음이다. 저 불쌍하게 살고 있지 않다. 도대체 왜 불쌍하게 보시는지 모르겠다. 제 몸과 마음이 안 좋다는 이야기가 많은데 저 오늘내일 하는 사람이 아니다. 보통 가정처럼 좋을 때도, 안 좋을 때도 있고 세상 사는 사람처럼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 유라(아내) 누구보다 우리 가족 중심이고 든든한 저의 지원군이다. 누군가와는 조금은 다른 삶을 살고 있을 수 있으나 그게 곧 틀림을 의미하지 않다는 걸 알기에 앞으로도 열심히 잘 살겠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한유라 역시 댓글을 통해 정형돈의 결정으로 하와이 생활을 하게 됐다면서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정형돈은 한유라와 지난 2009년 부부가 됐으며 2012년 쌍둥이 딸을 얻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