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 입 열었다…”성추행 프레임, 법적 다툼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유영재, 유튜브 라이브 통해 심경 고백
선우은숙과의 이혼 사유는?
선우은숙 친언니 성추행 의혹에 반박

유영재 아나운서가 배우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강제 추행했다는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직접 입을 열었다.

- 광고 -

23일 유영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30분 가량의 라이브를 진행했고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이는 선우은숙과의 파경 이후 최초의 심경 고백이다.

유영재는 해당 라이브에서 가장 먼저 선우은숙의 친언니, 즉 처형 강제추행 의혹을 전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죽어도 끊어지지 않는 성추행 프레임이 씌워졌다.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기 때문에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 속 방송 진행이 다소 어렵다고 토로한 유영재는 당분간 유튜브 운영을 접겠다고 덧붙였다.

선우은숙이 MBN ‘동치미’에서 언급했던 이른바 ‘삼혼’에 대해서도 부정했다. 그는 “제가 두 번 결혼했다는 사실을 어떻게 속이고 대한민국 배우와 결혼을 하겠냐”라면서 호소했다. 이에 따르면 유영재는 2022년 7월경 선우은숙에게 자신의 혼인 이력을 고백했고 서로 이해했다고 주장했다.

유영재는 두 번의 이혼 후 열애를 했음을 인정하면서도 “동거나 사실혼, 양다리는 근거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유영재는 일방적으로 선우은숙에게 이혼을 통보 받았기 때문에 아직까지 사유를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 말미 “예의 있게 헤어지고 싶었다”라고 읍소한 유영재는 “앞으로 저에 관한 모든 사안은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 결혼 생활이 바닥까지 내려온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라고 씁쓸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유영재와 선우은숙은 2022년 결혼을 알렸으나 1년 6개월 만에 파경을 공표했다. 이후 선우은숙은 유영재가 ‘삼혼’이었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와 함께 혼인 취소 소송이 제기된 상황이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