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하무인, ‘뺑소니’ 김호중 소속사 대표 “음주 아닌 공황…대리출석 내가 지시” (2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내 일행에게 인사차 유흥주점 방문”
“블랙박스 메모리 제거 매니저 판단”
“김씨 보호하겠단 마음에…처벌받겠다”

뺑소니 혐의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소속사 대표가 매니저 대리출석은 본인 지시라고 밝혔다. 소속사 대표는 김씨의 친척이기도 하다.

- 광고 -

16일 뉴스1 보도 등에 따르면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김씨 대신 매니저 A씨에게 자수하라고 지시한 것이 본인인 점, 다른 매니저 B씨가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뺀 점 등을 인정했다.

이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가 교통사고 직전 유흥주점을 다녀온 것에 대해 “나와 함께 있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들린 것”이라며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서 김씨가 ‘술은 마시지 않겠다’고 먼저 말했다. 김씨는 술을 절대 마시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김씨가 자차로 먼저 귀가하던 중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다”며 “사고 당시 김씨가 공황이 심하게 왔고 잘못된 판단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사고 이후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없던 것에 대해선 “현장에 먼저 도착한 매니저 B씨가 본인의 판단으로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먼저 제거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매니저 A씨에게 경찰 대리출석을 지시한 것이 본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고 당사자가 김씨라는 것이 알려지면 너무 많은 논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 두려움을 느꼈다”며 “매니저 A에게 김씨의 옷을 입고 대신 경찰서에 가 사고를 처리해달라고 부탁했다. 김씨 소속사 대표로서, 친척 형으로서 그를 과잉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다. 후회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이런 내용을 모두 경찰에 소명했고 관련자 모두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있다며 “관련 녹취 자료도 경찰에 전달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로서 사고 처리를 우선시했어야 하지만, 당시 제가 술도 많이 마신 상태였고 김씨를 보호해야겠다는 마음이 사건을 더욱 크게 만들었다. 너무 후회하고 있고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며 “저희가 저지른 실수에 대해서는 꼭 처벌받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이달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두 시간 뒤 김씨의 매니저 A씨는 “김씨가 아니라 본인이 차량을 운전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씨는 다음 날 오후 경찰서를 방문해 ‘운전하지 않았다’고 진술하다가 경찰의 추궁 끝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소속사는 다음 달부터 예정된 공연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에 “예정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김천, 월드유니언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 한다”는 공지문을 게시했다.

한국일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