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4위 실낱 희망…애스턴 빌라, 리버풀과 3-3 무승부

애스턴 빌라 두란, 경기 막판 극적 멀티골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애스턴 빌라가 리버풀과 승점 1씩 나눠 가지면서 토트넘이 ‘4위’를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애스턴 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EPL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리버풀과 3-3으로 비겼다.

- 광고 -

4위 애스턴 빌라는 승점 68, 3위 리버풀은 승점 79가 됐다.

애스턴 빌라가 리버풀을 상대로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치면서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의 4위 가능성도 아직 남아 있다.

5위 토트넘(승점 63)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진출할 수 있는 4위를 목표로 하지만, 자력 4위 탈환은 불가능하다.

애스턴 빌라와 토트넘의 남은 경기 수는 각각 1경기와 2경기다.

두 팀의 승점 차가 5인 상황에서 토트넘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하고 애스턴 빌라와 크리스털 팰리스의 최종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토트넘은 15일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85)와 34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경기 시작 직후 리버풀이 먼저 리드를 잡았다.

전반 1분이 막 지났을 무렵, 리버풀 하비 엘리엇의 크로스가 애스턴 빌라의 수비 파우 토레스를 맞고 살짝 굴절됐고, 골키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가 제대로 막아내지 못하면서 자책골로 기록됐다.

애스턴 빌라는 전반 12분 균형을 맞췄다.

올리 왓킨스가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골라인에서 페널티 아크 부근을 향해 컷백 패스를 찔러 줬고, 쇄도해 들어온 유리 틸레만스가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차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3분 리버풀이 다시 앞섰다.

조지프 고메즈가 문전으로 내준 공을 코디 학포가 오른발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후반 3분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자렐 콴사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골망을 흔들어 리버풀이 3-1로 달아났다.

애스턴 빌라는 경기 막판 혼 두란의 극적인 멀티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40분 리버풀이 자기 진영에서 공을 돌리다가 패스 실수로 공을 빼앗겼고, 애스턴 빌라는 곧바로 공격으로 전개해 두란의 강한 왼발 슈팅으로 한 골 차로 추격했다.

이어 3분 뒤에는 무사 디아비의 슈팅이 두란의 왼발에 맞고 그대로 골대를 갈라 동점을 만들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