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올림픽 대한민국 출전 선수 140명대 중후반에 머물듯

15개 종목 113명 출전권 확보…체육회, 선수단 규모 6월 초 확정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오는 7월 열리는 2024 파리 하계올림픽에 출전할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가 140명대 중후반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17일(이하 한국시간) 현재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는 15개 종목의 113명이다.

- 광고 -

육상 등 11개 종목 선수가 추가로 파리행 티켓에 도전 중이며, 세계랭킹에 따른 랭킹 포인트로 골프, 유도 등 6개 종목에서 파리 올림픽 출전자가 더 탄생할 것으로 체육회는 전망했다.

남자 축구가 인도네시아에 발목 잡혀 10회 연속 올림픽 출전 목표 달성에 실패하면서 한국의 출전 선수 수는 더욱 줄었다.

단체 구기 종목의 집단 부진으로 체육회는 파리 올림픽 출전 선수단 규모를 170명 수준으로 예상했으나 남자 축구(엔트리 18명)마저 빠져 태극 전사의 숫자는 150명을 밑돌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출전 막차를 타는 선수들을 모두 합하면 140명 중후반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출전 선수 수에 따라 할당되는 코치와 임원의 AD 카드도 크게 줄어 70∼80장에 머물 것이 확실하다.

이러면 국가대표와 코치·임원을 합친 전체 한국 선수단의 규모는 약 220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출전 선수 수와 선수단 규모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선수 50명·임원 포함한 선수단 72명) 이래 48년 만에 최소가 된다.

대한체육회는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종목별 올림픽 출전 인원을 확정하는 전형 절차를 6월 초까지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올림픽 준비 체제에 들어갈 예정이다.

장재근 진천 선수촌장은 최근 프랑스 퐁텐블로 지역에 마련한 한국 선수단의 파리 올림픽 베이스캠프인 캄프 귀네메르를 찾아 마지막 점검을 마치고 돌아왔다.

파리 남동쪽으로 57㎞ 떨어진 캄프 귀네메르는 국가방위스포츠센터가 관할하는 프랑스 군사 스포츠 시설로, 우리나라는 파리 올림픽 기간 대표 선수들의 훈련과 급식 센터로 활용한다.

장재근 촌장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파트너들도 이곳에 동행해 함께 연습할 예정”이라며 “유도, 수영, 핸드볼, 펜싱, 육상, 배드민턴,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시차 적응과 훈련을 병행할 수 있도록 여러 시설과 환경을 진천 선수촌과 비슷하게 꾸릴 참”이라고 전했다.

캄프 귀네메르 훈련은 파리 올림픽 개막 14일 전인 7월 12일부터 시작된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