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전 세계 스포츠 선수 연간 수입 1위…일당 9억6천만원

2위는 LIV 골프 욘 람…사우디 국부펀드 공격적 투자 영향
3위 리오넬 메시, 4위 르브론 제임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최근 1년간 전 세계 스포츠 스타 중 ‘수입 킹’에 올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6일(한국시간) 스포츠 선수들의 지난 12개월간 수입을 추산해 ‘2024 전 세계 스포츠 선수 수입 순위’를 공개했다.

- 광고 -

포브스는 수입 산정 대상 기간인 2023년 5월 1일부터 2024년 5월 1일까지 축구스타 호날두가 2억6천만달러(약 3천512억)를 벌어 들여 전 세계 스포츠 선수 중 가장 많은 돈을 벌었다고 발표했다.

하루에 약 9억6천만원, 1시간마다 4천만원이 쌓이는 셈이다.

호날두는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나스르에서 연봉 2억달러를 수령하고, 나이키 등 각종 스폰서와 600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올 시즌부터 LIV 골프로 이적한 욘 람(스페인)이 2억1천800만달러로 2위에 올랐다.

자금 규모 6천억달러의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스포츠 산업에 주도권을 쥐고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가운데, 사우디 프로축구와 프로골프 LIV 소속 선수가 나란히 랭킹 1, 2위를 차지했다.

3위엔 1억3천500만달러를 번 ‘축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이름을 올렸다.

미국프로축구 메이저리그 사커(MLS) 인터 마이애미에서 뛰는 메시는 스폰서 계약으로만 700만달러를 수령한다.

미국프로농구(NBA) 로스앤젤레스(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미국)는 1억2천800만달러로 4위, NBA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그리스)가 1억1천1백만달러로 5위에 올랐다.

축구 스타 킬리안 음바페(1억1천만달러·프랑스), 네이마르(1억800만달러·브라질), 카림 벤제마(1억600만달러·프랑스)가 6∼8위로 뒤를 이었다.

9위는 NBA 스타 스테픈 커리(1억200만달러·미국), 10위는 미국프로풋볼(NFL) 라마 잭슨(1억100만달러·미국)이다.

포브스 집계 이래 처음으로 톱 10의 최근 1년간 수입이 각각 1억달러를 넘어섰다.

이들의 수입 총액은 13억8천만달러로, 지난해 기록한 역대 최고액(11억1천만달러)을 갈아치웠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