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위 탈환’ 향한 손흥민의 다짐 “남은 2경기 모든 것 쏟아낸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4위 탈환’을 향한 간절한 다짐을 팬과 팀 동료들에게 전했다.

손흥민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최근 몇주 힘들었던 시간을 이겨내고 오늘 반등을 위한 좋은 결과를 냈다”라며 “승점 3을 얻었고, 이제 우리는 최대한 강력하게 시즌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 광고 -

토트넘은 이날 새벽 끝난 번리와의 2023-2024 EPL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따냈다.

지난달 13일 뉴캐슬전 0-4 패배를 시작으로 5위로 밀려난 토트넘이 이어진 아스널전(2-3패), 첼시전(0-2패), 리버풀전(2-4패)까지 이어진 4연패의 깊은 부진에서 벗어나는 순간이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진출(EPL 1∼4위)의 기회가 점점 희박해지는 상황에서 토트넘은 이날 번리전 승리로 ‘실낱같은’ 4위 탈환의 불씨를 이어갔다.

하지만 4위 애스턴 빌라가 남은 2경기에서 한 경기라도 이기면 토트넘의 ‘UCL 진출’은 날아간다.

그래도 토트넘의 주장으로서 손흥민은 자신의 사회관계망(SNS) 계정을 통해 팀 동료들에게 희망을 북돋아 주는 말을 남겼다.

손흥민은 “남은 2경기에서 모두 한 팀이 돼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라는 말로 팀워크를 강조하며 EPL 최종전까지 ‘4위 탈환’의 꿈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