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권력투쟁”…’하이브-민희진 내분’ 외신도 관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극한 대립을 이어가는 가운데 외신들도 이번 사태를 상세히 보도했습니다.

K팝으로 세계 무대를 휩쓴 BTS와 최근 인기몰이 중인 뉴진스를 키워낸 회사 내부에서 떠들썩한 분쟁이 벌어졌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뉴진스의 근황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 광고 -

빌보드는 “하이브가 뉴진스의 레이블인 민희진 대표를 경찰에 고발했고, 민 대표는 눈물의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빌보드는 하이브 측이 언론에 발표한 입장과 함께 민 대표가 같은 날 격정적인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반박했다고 전했습니다.

빌보드는 2022년 뉴진스가 데뷔한 직후 민 대표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어도어는 자율성을 보장받고 시작한 레이블이어서 하이브의 경영진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던 내용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AFP통신은 “K팝의 센세이션 BTS의 뒤에 있는 한국 회사가 자회사 대표를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AFP는 하이브 측이 성명을 통해 민 대표가 회사 경영권을 장악하고 모회사에서 분리하려고 시도한 “물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힌 내용과 추가로 민 대표가 부적절하게 무속인에게서 경영 문제에 관한 “코칭”을 받았다고 비판한 내용을 전했습니다.

이어 민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혐의를 부인하고 경영권에는 “관심이 없다”고 주장한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YTN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