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마드리드, 뮌헨 2-1 잡고 UCL 결승행…호셀루 ‘연속 극장골’

1·2차전 합계 4-3 승리…PSG 잡은 도르트문트와 '빅이어' 다퉈
1차전 부진했던 김민재, 후반 교체 투입 10분만에 골대 강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호셀루의 ‘연속 극장골’을 앞세워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역전승을 거두고 15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뮌헨의 ‘철기둥’ 김민재는 후반 교체 출전한 지 6분 만에 헤더로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모처럼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나 팀 패배에 고개를 숙였다.

- 광고 -

레알 마드리드는 9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3-2024 UCL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경기 막판 2골을 터뜨린 호셀루 덕에 뮌헨에 2-1로 승리했다.

원정으로 치른 1차전에서 2-2로 비긴 레알 마드리드는 이로써 합계 4-3으로 앞서며 결승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을 합계 2-0으로 누르고 올라온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 내달 2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우승컵 ‘빅이어’의 주인공을 가린다.

UCL 최다 우승팀인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뮌헨 상대 UCL 9경기 연속 무패(7승 2무)를 기록하며 ‘천적 관계’를 이어갔다.

뮌헨이 이 대회 레알 마드리드와 맞대결에서 승리한 건 2011-2012시즌 대회 준결승 1차전(2-1 승)이 마지막으로, 12년 전 일이다.

분데스리가에서 레버쿠젠에 왕좌를 내줬으며 독일축구협회(DFB)-포칼에서도 2회전에서 조기 탈락한 뮌헨은 이날 패배로 올 시즌 ‘무관’이 확정됐다.

리그와 DFB-포칼, UCL에서 뮌헨이 하나의 우승컵도 가져가지 못한 건 2011-2012시즌 이후 12년 만이다.

1차전에서 두 차례 치명적인 실수를 범해 ‘미운털’이 제대로 박힌 김민재는 이날 뮌헨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31분 교체 투입돼 37분 요주아 키미히의 코너킥을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아까운 장면을 연출했다.

전날 이강인(PSG)에 이어 김민재까지, 한국 국가대표 2명이 모두 UCL 결승 문턱에서 좌절을 맛봤다.

레알 마드리드 마드리드는 전반 13분 비니시우스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팽팽하게 전개되던 승부의 흐름은 후반 23분 뮌헨 알폰소 데이비스가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으면서 뮌헨 쪽으로 향했다.

이대로 끝나면 뮌헨이 합계 3-2로 결승에 나가는 상황. 뮌헨은 수비를 강화하는 교체 카드로 ‘굳히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뮌헨의 ‘챔스 DNA’는 강했다. 후반 36분 교체 투입된 호셀루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43분 비니시우스의 슈팅을 뮌헨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제대로 잡지 못하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호셀루가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흐름을 탄 레알 마드리드가 파상공세에 나선 가운데 호셀루는 후반 46분 안토니오 뤼디거가 왼쪽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호셀루가 문전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역전 골까지 책임졌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