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전기차 질주에…日도요타·혼다·닛산 소프트웨어 개발협력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요타자동차와 혼다, 닛산자동차 등 일본 완성차업체 3곳이 차량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협력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이 이달 마련하는 자동차 디지털 전략에 이런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 광고 -

3사는 올여름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해 내년 이후 협력을 시작한다.

각 회사는 이를 통해 개별적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드는 비용 부담을 줄이면서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3사는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에서 더 나아가 향후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연결하는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사양을 공통화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렇게 되면 배터리나 센서 등도 공통으로 탑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스마트앱처럼 외부 기업이 서비스 개발도 할 수 있게 된다.

3사는 다른 일본 완성차업체인 스즈키와 마쓰다, 스바루, 미쓰비시자동차 등과도 협력을 검토한다.

차량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면서 차량의 경쟁력을 좌우하고 있다.

최신 차량은 핸들 조작과 브레이크 등 기본 기능도 소프트웨어가 제어한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는 스마트폰처럼 인터넷을 통해 차량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면서 성능을 끌어올릴 수 있게 하고 있다.

테슬라는 유료로 기능도 추가하게 하는 등 판매 후에도 소프트웨어를 통해 돈을 버는 새로운 수익 구조를 만들어 냈다.

중국 업체들도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차량에 탑재하기 시작했다.

요미우리는 3사의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 움직임에 대해 “미국과 중국 업체들이 전기차 디지털화 기술에 앞서나가는 가운데 일본 업체들이 협력을 통해 대항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