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중 관세 인상, 韓에 불리한 것만은 아냐”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관세 조치가 한국 기업에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우리 기업들이 미국 내 다양한 지역으로 진출해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진식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은 14일(현지 시간)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전기차 등에 대한 관세를 대폭 인상한 것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여러분들의 의견을 물어봤는데 현재로서는 우리 기업에 그렇게 불리한 것은 아니지 않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찾은 윤 회장은 이날 워싱턴DC 무역협회에서 진행된 워싱턴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고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회장과 동행한 정철 한국경제연구원장은 “일부에서는 어부지리(漁父之利)의 기회도 있지 않을까 하는데 이것이 기본적으로 중국을 타깃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미국의 통상 환경이 굉장히 달라지고 있다”면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우선주의에 편승해 정치적 이유와 병합된 정책들이 앞으로도 많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 광고 -

미국 공화당 측 인맥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은 “미국 내 다양한 지역으로 진출해 정치적 영향력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워싱턴DC만큼이나 각 주(州)와의 관계가 중요하다”며 “우리 기업들이 주로 노조가 없는 곳으로 진출하는 경향이 있는데 미국 내 다양한 지역으로 진출해 정치적으로 힘을 쓸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방미 일정에서 트럼프 차기 내각 후보군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공화당 빌 헤거티 상원의원 등을 만날 예정이다.

미국의 몰아치는 대중 견제가 한국 기업들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반도체 장비 전문 기업인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은 미국이 대중(對中)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 동참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소재·부품·장비 기술 수준이 아직 미국이나 중국의 경쟁력에 변화를 줄 수준이 되지 못한다”면서 “대한민국의 소부장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는 매우 잘못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