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금리 내려갈텐데…”‘배당귀족주’ 투자 고려해볼 만”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향후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비해 배당주 투자를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는 제안이 나왔다.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4일 ‘고금리 장기화’ 상황에서는 미국 단기 국채나 은행 양도성예금증서(CD) 투자로도 5% 정도의 이익을 볼 수 있는 만큼 배당주 투자가 관심을 끌지 못했지만 결국 금리는 내려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 광고 -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배당 귀족주 지수는 S&P 500 지수 편입 종목 가운데 적어도 25년 연속 보통주 배당을 늘린 67개 종목으로, S&P400 배당 귀족주 지수는 S&P 400 중형주 지수 편입 종목 가운데 적어도 15년 연속 배당을 늘린 5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자산운용사 프로셰어즈는 이들 배당 귀족주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운용하고 있다.

S&P 하이일드 배당 귀족주 지수는 S&P 1,500 종합지수 편입 종목 가운데 적어도 20년 연속 배당을 늘린 136개 종목으로 구성되며, SPDR S&P 배당주 ETF 등이 이 지수를 추종한다.

마켓워치는 해당 지수들에 포함된 152개 배당주 가운데 최근 5년간의 평균 배당 증가율 등 자체 기준을 적용해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 윌리엄스소노마, 로우스, 칼라일, 웨스트레이크, 베스트바이 등 배당주 24개 종목을 추천하기도 했다.

2일 기준으로 최근 5년간 S&P 500과 S&P 1,500 수익률은 각각 87%와 84%였는데, 마켓워치가 선정한 24개 종목 가운데 14개(58%)는 총수익률 면에서 S&P 500을 앞섰다.

S&P 500 편입 종목 가운데 지수보다 수익률이 좋은 경우는 3분의 1에 불과한 만큼 이 수치는 매우 양호하다는 게 마켓워치 판단이다.

이 명단에 포함된 미국 소매업체 타깃 주식의 경우 5년 전 매수 시 배당률이 연 3.31%였고 해당 주식을 현재까지 보유 시 연 배당률은 매수 가격 기준 5.68%였다. 이 기간 타깃 주가는 108%가량 올랐고 배당금으로 재투자했을 경우 총수익률은 133%에 이르렀다.

다만 마켓워치는 연평균 배당 증가율이나 총수익률 등 과거 기록이 향후 투자 수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투자에 나서기 전에 자체적으로 분석·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