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삼전, 스마트폰 수명 늘리려 업데이트 기간 3→7년 확대

구글, 도난방지 프로그램 발표…애플도 올해 초 도난방지 기능 추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스마트폰 가격이 비싸지면서 수명이 늘어나고 도난방지 프로그램도 등장하고 있다.

구글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간을 통상 3년에서 7년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15일 보도했다.

- 광고 -

구글은 작년 10월 700달러(약 95만원) 스마트폰 픽셀 8을 출시하면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 기간을 이전의 3년에서 7년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이후 삼성전자가 800달러짜리 갤럭시 S24 스마트폰을 내놓으면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주기를 비슷하게 설정했다.

또 구글이 이번 주 픽셀 8의 보급형인 500달러짜리 픽셀 8A를 발표하면서 같은 방침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전통적으로 아이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7년간 제공해왔다.

이들은 얼마 전만 해도 스마트폰을 2년마다 바꾸도록 장려했지만 이제는 추세가 달라졌다.

지난 몇 년간 스마트폰 혁신이 미미해지면서 판매 증가세가 둔화했고 소비자들은 오래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

미국 정부에서도 기기 수명을 연장하라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제품 수리와 유지 관리를 어렵게 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소비자보호법이나 독점금지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위반시 법 집행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미국 각 주에서는 수리할 권리 운동이 가속화하고 관련 법안이 생겼다.

이와 함께 구글은 이날 스마트폰 도난 방지를 위한 프로그램을 발표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이 장치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서 도둑이 손에서 스마트폰을 빼앗아 도망가는 것과 같이 도난과 관련된 동작이 감지되면 화면을 잠근다.

구글은 스마트폰을 초기화한 후에 재설정할 때나 위치 추적 기능을 끌 때 보안을 추가로 요구함에 따라 훔친 휴대전화를 되팔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올해 초 도난 방지 기능을 추가했다. 이는 절도범이 중요한 보안 사항을 변경하지 못하도록 하고 아이폰의 위치가 낯선 곳일 경우엔 추가 보안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