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은 총재 “4월 물가 둔화 긍정적 발전” 평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6일 둔화된 4월 소비자물가 지표를 두고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밝혔다.

다만, 금리인하 시점에 대해선 “가까운 미래는 아닐 것”이라며 추가적인 힌트를 주지 않았다.

- 광고 -

윌리엄스 총재는 이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4월 소비자물가는 몇 달간의 실망스러운 지표 후 나타난 일종의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한 달, 두 달 지표에서 너무 큰 의미를 찾기보다는 인플레이션 추세를 좀 더 넓은 맥락에서 보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발표된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3.6% 각각 상승해 3월 대비 상승률이 둔화됐다.

윌리엄스 총재는 최근 주거비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천천히 둔화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 사항으로 지목했다.

그는 “더 큰 이슈는 임대료와 주거비가 저를 포함해 사람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느리게 둔화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미국의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기대만큼 둔화하지 않으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를 막을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연준의 금리인하 시점에 대해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어느 시점에선가는 우리가 통화정책을 중립적으로, 즉 기준금리를 낮추길 원할 것”이라면서도 “가까운 시기 안에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으로 둔화한다는 데 더 큰 확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윌리엄스 총재는 공개시장운영 업무를 수행하는 뉴욕 연은을 책임진다는 점에서 영향력 면에서 연준 내 실질적인 2인자로 통한다. 월가에서는 윌리엄스 총재의 발언에 대해 파월 의장에 못지않은 무게감을 두고 평가한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