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금리인하 경로 흔드는 매파 전망들…다우 0.08%↑마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증권거래소(NYSE), 연합뉴스 자료 사진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금리인하 기대가 엇갈리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 광고 -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가 지속됐으나 올해 금리인하가 어렵거나 인상될 수 있다는 매파적 전망도 불거졌다.

오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99포인트(0.08%) 오른 38,884.2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96포인트(0.13%) 오른 5,187.70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6.69포인트(0.10%) 하락한 16,332.56을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오전 한때 100포인트 이상 올랐지만 점차 상승 폭이 완화됐다.

S&P500지수는 4거래일째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4거래일 만에 소폭 하락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약간 반등하더라도 미국 금리인하 기대가 크게 훼손되지 않을 가능성을 기대해왔다.

고용시장이 약해지면 금리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도 이를 뒷받침했다.

하지만 이날 장중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밀컨 컨퍼런스에서 금리인상에 대한 질문에 “배제할 수 없다”고 답하면서 금리인하 기대는 약간 위축됐다.

그는 “현재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는 디스인플레이션이 추가로 발생할 때까지 현재 상황을 더 오래 유지하는 것”이라며 “고용시장이 약해지고 있거나 인플레이션이 꺾이고 있다는 확실한 신호가 있으면 금리를 내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의 토르스텐 슬록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연방기금금리(FFR)의 미래 경로에 대한 연준과 시장의 전망은 거의 언제나 틀렸다”면서 금리인하가 없을 가능성을 전망했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오는 9월에 미 연준이 금리를 25bp 인하할 확률은 48.1%로 소폭 하락했다.

종목별로 보면 분기 실적을 발표한 디즈니가 9% 이상 급락했다. 디즈니는 스트리밍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 사업부(DTC)가 흑자를 기록했지만 회계연도 2분기 매출이 시장 전망치에는 못 미쳤다.

피트니스 기업인 펠로톤은 사모펀드가 인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가가 15% 이상 올랐다.

투자심리를 이끌던 대형 기술기업들은 흐름이 엇갈렸다.

엔비디아는 1%대 내렸고, 테슬라는 3%대 하락했다.

메타플랫폼스(페이스북)는 5거래일 연속 올랐지만 상승폭이 축소됐다.

알파벳A는 1%대 올랐다.

신형 아이패드 모델을 소개한 애플 주가는 0.4% 정도 올랐다. 애플은 이날 인공지능(AI) 칩을 탑재한 신형 아이패드를 선보였으나 주가 상승폭이 제한됐다.

한편, 전기차 회사인 리비안은 장 마감 후 실적 발표에서 분기 손실을 기록하면서 시간 외 거래에서 하락 폭을 키웠다.

업종 지수 별로는 임의소비재, 에너지, 기술 관련 지수가 하락했다. 필수소비재, 소재, 부동산, 유틸리티 관련 지수는 1%대 상승했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6월 미 연준의 금리동결 확률은 91.1%로 반영됐다. 25bp 인하 확률은 8.9%를 나타냈다.

하지만 9월 25bp 금리 인하 확률은 49.0%로, 12월 금리인하 확률은 36.0%를 나타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 0.26포인트(1.93%) 하락한 13.23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