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시총 2조 달러 클럽’ 4곳 돼…사상 최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MS, 애플, 엔비디아,구글

뉴욕 증시에서 시장 가치가 2조 달러가 넘는 기업이 역대 처음으로 4곳이 됐습니다.

- 광고 -

27일 기준으로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시가총액 최상위 종목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 엔비디아, 구글 모회사 알 파벳이 모두 시총 2조 달러를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MS가 3조 190억 달러로 유일하게 3조 달러를 넘겼고, 애플이 2조 6천140억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또, 인공지능 칩 선두주자 엔비디아와 알파벳도 각각 2조 천930억 달러와 2조 천440억 달러로 2조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뉴욕 증시에서 시장 가치가 2조 달러를 넘는 이른바 ‘시총 2조 달러 클럽’ 기업이 4곳에 이른 건 이번이 처음으로, 이들 4개 기업의 시총을 모두 합치면 9조 9천700억 달러가 됩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도 시총 2조 달러 달성을 눈앞에 둬서, ‘시총 2조 클럽’은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