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 조선업 무역제재 추진…”한국·일본 어부지리 얻을 수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중국 조선업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미국 조선업이 아닌 중국과 치열하게 경쟁 중인 한국, 일본의 조선업체에 도움을 줄 것 같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5일 보도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을 문제 삼아 해양·물류·조선업을 대상으로 무역법 301조 조사를 시작했다.

- 광고 -

무역법 301조는 다른 나라의 통상 관행이나 정책을 조사해 무역장벽이 확인되면 미국 정부가 수입품에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하는 경제 안보 법률이다.

미국이 향후 미국 항구에 입항하는 중국산 선박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중국산 선박에 대한 수요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무역 조사는 1970년대에는 선박 생산능력이 세계 1위였다가 현재는 전 세계 상선의 1%도 생산하지 못하고 있는 미국 조선산업의 부흥을 이끌 조치로도 여겨진다.

하지만 분석가들은 미국 조선업이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글로벌 해운분석기관 MSI의 스튜어트 니콜 이사는 “조선소 간의 비교는 어렵지만 미국에서의 선박 건조는 그 외 지역에서의 건조보다 대체로 3∼4배의 비용이 더 든다”고 설명했다.

해상 정보회사인 로이드 리스트의 시장 전문가 롭 윌밍턴도 “중국은 매우 효율적으로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새 조선소를 건설하는데 막대한 자금을 투자했다”면서 중국이 저렴하고 숙련된 인력도 보유하고 있어 미국이 시장 재진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국영조선공사(CSSC)와 그 자회사들이 주축인 중국의 조선업체들은 작년 기준으로 전 세계 조선 시장의 약 46%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의 시장 점유율은 41%로 중국을 바짝 뒤쫓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한화오션 등 한국 업체들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탄소 저감 친환경 선박 수주에 집중하고 있다.

컨설팅 회사 레달 등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한국 업체들의 총수주액은 136억달러(약 18조5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41.1%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중국의 성장률(8.6%)과 수주액(126억달러·약 17조2천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한국 업체 관계자는 “LNG선 수요가 너무 많아 수주량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라고 했고, 다른 업체의 임원은 “LNG 운반선에서 중국이 우리를 따라잡는 것은 어쩔 수 없겠지만, 우리는 앞서 나가기 위해 암모니아 추진선 등 새로운 제품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마바리조선과 저팬 마린 유나이티드 등 일본 업체들의 수주액은 전 세계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고, 일부 조선소는 저탄소 선박 등 첨단 기술 선박 개발에 나섰다.

레달의 쿤 차오 부사장은 한국과 일본은 중국산 선박에 부과되는 미국의 항만 사용료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국이 세금을 부과하면 미국 소비자들의 비용도 증가하기 때문에 미국 입장에서도 행사하기에 매우 까다로운 조치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