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조달러 눈앞 美 부채에 경고음 확대…대선 후보들은 무관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IMF 총재, 미 재무장관, 워런 버핏 등 우려 의견 밝혀 
FT “성장·안정 위태로워져”…이코노미스트 “두 후보 모두 부채 늘릴 가능성”

연방 정부의 막대한 부채 문제에 관해 경고음이 커지고 있지만 대선 후보들은 무관심에 가까운 반응을 보인다.

- 광고 -

지난주 개최된 밀컨연구소의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미국 부채 급증은 주요 이슈로 부각됐으며, 강연자들은 다양한 경고 신호에 관해 논의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지난 6일 대담에서 연방정부 부채가 35조달러에 가깝고 연방 세수의 17%가 원리금 상환에 쓰이는 현실이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런 재정 부담은 필요한 지출을 위축시키게 된다”며 “이런 식으로 영원히 갈 수는 없다. 장기적으로 경제에 건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LA타임스는 2015년만 해도 연방정부 부채 원리금 상환에 필요한 비용이 연방 세수의 7%였다고 짚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지난달 30일 하원 세입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서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중요한 조치들을 취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워런 버핏도 지난 주말 버크셔 헤서웨이 연례 주총에서 재정적자가 확대되면 세 부담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월가에서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헤지펀드 시타델의 켄 그리핀 CEO는 국가 부채가 가장 주요한 잠재 위험이라고 평가했고, 구겐하임 인베스트먼트의 앤 월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실업률이 4% 미만이란 점을 감안하면 재정적자 규모가 역사상 유례 없다”고 말했다. 

미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GDP 대비 미국 국가 부채 비율이 현재 96%에서 2030년까지 106%에 이르면서 2차대전 때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30년 후에는 국내총생산(GDP)의 166%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현재 정부 부채는 34조7천억달러이고, 처음 1조 달러가 되는 데 약 12년이 걸렸지만 최근엔 10일 만에 1조 달러가 늘었다고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8일 ‘미국의 늘어나는 부채의 긴 그림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정부 부채 문제를 인정하지 않으면 경제 성장과 안정이 위태로워진다고 경고했다. 

FT는 부채가 늘어나면 장기 차입 비용이 올라가고 경제 성장세가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채권시장 불안은 해외 채권시장에도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IMF에 따르면 미국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다른 선진국에선 0.9%포인트, 신흥 시장에선 1%포인트 상승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