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 우크라·이스라엘·대만 총950억달러 지원안 극적 처리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틱톡강제매각·대만 지원 등 안보 관련 4개 법안 통과
공화소속 하원의장 드라이브로 초당적 공감대…내주 상원통과 유력
바이든 “우크라·이스라엘에 결정적 지원될 것…상원 신속 처리하길”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을 지원하는 950억달러 규모의 안보 예산안이 반년간의 표류 끝에 20일 미 하원을 통과했다. 

- 광고 -

법안은 내주 상원 통과가 유력시되고 있어, 러시아에 맞선 우크라이나와, 가자지구 전쟁 와중에 이란과 무력 공방을 벌인 이스라엘에 상당한 힘을 싣게 될 전망이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608억 달러 규모의 지원안을 찬성 311표, 반대 112표로 가결했다. 

또 260억 달러 규모의 대이스라엘 안보 지원안을 찬성 366표, 반대 58표로 통과시켰다. 

이와 함께 하원은 대만을 중심으로 미국의 인도·태평양 동맹 및 파트너의 안보 강화를 돕는 81억 달러규모의 지원안을 찬성 385표, 반대 34표로 가결했다.

그와 더불어 하원은 중국계 기업이 만든 짧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강제 매각 법안 수정안을 찬성 360표, 반대 58표로 통과시켰다. 

’21세기 힘을 통한 평화’ 법안으로 명명된 이 법안은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계 기업 바이트댄스가 270일(90일 연장 가능) 안에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매각하지 않을 경우 미국 내 서비스가 금지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앞서 하원은 지난달 같은 취지의 틱톡 강제매각 법안을 처리했으나 상원에서 본격적인 논의는 되지 않았다. 당시 법안은 바이트댄스의 사업권 매각 기간을 6개월로 했는데 이번 법안은 최장 360일로 이를 완화했다.

이 법안은 미국이 동결 중인 러시아 자산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들 4개 법안은 여당인 민주당이 다수당인 상원으로 송부되며, 내주 중 상원에서 표결에 부쳐질 전망이다. 언론 매체들은 상원 통과가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SNS) 엑스(X·옛 트위터)에 “나는 미국 하원과 양당(민주·공화당), 그리고 개인적으로 역사가 옳은 방향으로 가도록 결정한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