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전쟁·대학 시위 바이든 대응에 민주당 유권자들 분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가자지구 전쟁이 반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민주당원 유권자의 40% 이상이 가자지구 전쟁에 대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로이터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이달 7∼14일 미국 유권자 3천93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원 응답자의 44%가 가자 전쟁과 미국 대학가 반전 시위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에 찬성한다고 답한 민주당원 유권자의 비율은 53%로, 가자 전쟁과 대학가 반전 시위를 두고 민주당원 유권자들의 여론이 양분된 모양새다.

최근 민주당원 유권자 사이에서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팔레스타인 사망자가 3만5천명 넘게 발생한 와중에도 계속 이스라엘에 무기를 지원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대학가에서도 가자 전쟁과 미국의 이스라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번지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도 조사 대상 전체 유권자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가자 전쟁 대응에 찬성한다는 비율은 34%에 그쳐 부정적인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가자 전쟁 대응에 반대하는 민주당원 유권자 가운데 올해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77%였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의 가자 전쟁 대응에 찬성하는 민주당원 유권자의 경우 93%가 바이든 대통령을 뽑을 것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전쟁 대응에 만족하지 못한 민주당원 유권자들이 즉각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돌아서지는 않을 수 있지만, 이대로라면 투표를 포기하거나 로버트 F.케네디 주니어와 같은 제3의 후보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는 짚었다.

여론조사 전략가인 더글러스 쇼언은 “이 이슈(가자 전쟁과 대학가 시위)는 바이든에게 있어서 매우 차가운 손실”이라면서 “그는 진보와 보수, 중도 모두로부터 표를 잃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가자 전쟁 이슈가 핵심 경합주 중 하나이자 아랍계 인구 비율이 높은 미시간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