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멕시코 정상, 전화 통화…”불법이민자 막기 위한 대책 협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멕시코 “美, 유연한 이민대책 필요”…美 “변칙 월경 감축 위한 협력 주문”

오는 11월 대선 주요 쟁점으로 꼽히는 ‘서류 미비(불법) 이민자’ 문제와 관련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28일 전화통화를 가졌다. 

- 광고 -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요일인 어제(28일) 조 바이든 대통령과 주로 이주민 문제를 주제로 통화했다”며 “합법적 서류 절차를 밟는 사람들에게 국경을 개방하고 불법 이민을 줄이는 데 계속 협력하자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불법이민자 대책으로 빈곤으로 허덕이는 불법 이민자들을 위한 일자리 제공과 복지 향상 증대 필요성을 지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그는 이날도 “원인이 해결되면 중남미 이주 흐름이 완화할 것이라는 사실을 바이든 대통령은 잘 알고 있다”면서 “저는 바이든 대통령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도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은 단기적으로 인권을 보호하면서 변칙적인 국경 통과를 대폭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조처를 즉시 시행하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한 (두 정상은) 공동 번영과 안보 증진이 장기적으로 이주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데 중요하다는 점에 주목하며, 이주의 근본 원인 해결을 위한 이니셔티브를 진전시키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 정부는 양국 정상 간 이번 통화가 갑작스러운 건 아니며, 비교적 정기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